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지난 13일 오전 10시 30분 강동 리본(Reborn) 센터에서 2018년 무술년(戊戌年) ‘황금개띠해’ 첫 분양식을 개최했다.

개소 후 센터에 입소해 보호받고 있는 23마리의 유기동물 중 샐티(3개월), 믹스견(4개월), 푸들(2~3년) 등 6마리의 유기견이 새로운 가정에 입양됐다.

사진=네슬레퓨리나 제공

사진=네슬레퓨리나 제공

분양식은 리본센터 운영보고, 분양증 수여 및 분양견 인도에 이어 입양자 교육 등으로 마무리됐다.

네슬레 퓨리나와 강동구는 입양가족에게 입양카드와 키트를 증정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으며 유기동물을 위한 봉사활동도 진행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강동 리본(Reborn)센터는 민간기업, 자원봉사자 등 좋은 뜻을 가진 분들과 함께 하고 있다. 리본센터 운영에 귀중한 도움을 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강동구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에 동물과 반려하는 성숙한 문화가 잘 정착되고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동구는 지난해 11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심 속에 카페형 유기동물 분양센터를 개소했다. 유기견에 대한 정서적, 물리적 접근성을 높임으로써 기존 동물보호소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고 유기견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