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는 오는 10일부터 26일까지 ‘2018년 겨울방학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문화교실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최근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반려동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호자 펫티켓 강좌, 반려동물 행동치료 등을 교육한다.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먼저 ‘수의사 체험 프로그램’은 오는 10일과 17일 이틀간 매일 오후 2시부터 ‘수의사 선생님들은 어떻게 진료할까?’를 부제로 진행된다. 동물 혈액 구성 원리를 통해 동물의 건강비밀을 수의사들과 함께 진단하고 프로그램을 수료한 어린이들에게는 부산시가 제작한 명예 어린이 수의사 면허증도 수여한다.

‘캣 커들러(고양이 보모) 체험 프로그램’은 24일 오후 2시 ‘당신을 캣 커들러로 임명 하노라’를 부제로 고양이의 신기한 비밀을 알아보고 캣 커들러 자격요건 테스트와 캣 커들러 체험 후 센터에서 캣 커들러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도 부여한다.

또, 12일과 19일 오후 2시에는 ‘경찰견 핸들러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 마약탐지견이었던 ‘큐’와 함께 ‘나는 경찰특공대 경찰견 핸들러’라는 부제로 진행된다.

이밖에 26일 오후 2시에는 ‘동물판화 제작 체험’ 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교육 참가신청은 부산시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에서 선착순 접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