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수의과대학 경쟁률이 최근 5년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자료사진(올치올치DB)

사진=자료사진(올치올치DB)

11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전국 수의대 10곳의 2018학년도 정시·수시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수의대가 최근 5년간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학년도 전국 수의대 10개 학교의 정시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11.60대 1로, 지난해(11.49대 1)보다 높았다. 정시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2014학년도 5.43대 1, 2015학년도 7.55대 1, 2016학년도 9.14대 1, 2017학년도 11.49대 1로 2018학년도가 최근 5년 사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제주대 수의대(38.0대 1). 이어 충북대 수의대, 경상대 수의대(11.41대1), 충남대 수의대, 건국대 수의대(6.27대1), 서울대 수의대(5.31대1) 순이었다.

전국 수의대 10개 학교의 수시 정원내 기준으로는 296명 모집에 9170명이 지원, 30.98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23.85대 1)보다 크게 상승했다.

이러한 현상은 최근 몇 년간 반려동물 산업이 급성장하면서 동물병원 수의사 선호도도 높아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