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지난달 한국자연환경연구소에 의뢰해 일반국민 5천명을 대상으로 ‘2017년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국민의식’을 조사한 결과,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 보유 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28.1%로 2012년 17.9%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 이번 조사에서 28%를 넘어섰다.

반려동물 보유 가구 수는 약 593만 가구로 추정, 전체 가구 중 개를 기르는 가구는 24.1%, 고양이는 6.3%, 기타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는 1.4%였다.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반려동물 구입 경로는 ‘지인에게서 무료로 분양받았다’는 응답이 44.0%로 가장 높았고, ‘펫샵에서 구입'(21.3%), ‘지인에게서 유료로 분양받음'(19.7%) 등이 뒤를 이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데 소요되는 비용(사료비, 동물병원 진료비 등)은 ‘월 평균 10만원 미만’ 응답이 70.8%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10만~30만원 미만’(26.3%), ‘30만~50만원 미만’(2.6%) 등의 순이었다.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의 처리 계획에 대해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응답이 59.9%, ‘주거지·야산 매립’(24%), ‘동물병원에서 처리’(12.9%) 등으로 답했다.

반려견과 동반 외출할 경우 인식표·목줄 착용 등 준수사항 이행에 대해서는 ‘잘 지키고 있다’는 응답이 82.2%였다. 지키지 못한 이유에 대해 ‘반려견이 목줄 착용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30.8%), ‘준수사항 내용을 알지 못해서'(29.0%)라고 응답했다.

동물등록제가 지난 2014년 7월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이후, 반려견 보유 가구의 33.5%가 등록한 것으로 나타나 지난 2012년(8.2%)과 2015년(25.3%)보다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등록할 필요성을 못 느껴서’라는 응답이 37.2%로 가장 높았으며, ‘등록제도를 알지 못해서’(31.3%), ‘동물등록 방법 및 절차가 복잡해서’(21.5%) 순으로 나타났다.

동물등록 방식에 대해서는 ‘내장형 마이크로칩 일원화가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49.8%로 ‘현행 선택방식 유지가 바람직하다’는 응답(48.3%)보다 약간 높았다.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 중인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94.3%를 차지했고,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을 위해 중성화 수술 후 방사하는 TNR(Trap Neuler Return) 정책에 대해서는 87.0%이 찬성했다.

동물복지축산 인증표시 제도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35.4%만 인지했으며, ‘동물복지 인증 축산물 가격이 비싸도 구매하겠다’는 응답자는 70.1%로 조사됐다.

농장동물의 복지 향상 필요성에 대해서는 ‘현재보다 향상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85.3%, 동물실험 필요성에 대해서는 동물실험은 사람의 안전, 건강, 교육에 관한 문제이므로 필요하다는 응답이 41.8%였다.

또한, 초⋅중⋅고교 학생 대상 동물해부실험은 ‘승인을 받은 후 진행해야 한다’는 응답이 48.3%로 과반 정도를 차지했으며, ‘원하는 학생만을 대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도 23.4%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