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5일 제주시 외도동의 도로에서

발생한 일명 ‘오토바이 강아지 학대’ 사건과

관련해 최초 신고 접수를 하지 않은

경찰관에 직권 경고 조치가 내려졌다.

사진=제주동물친구들 제공

사진=제주동물친구들 제공

제주서부경찰서는 동물보호단체의 신고 접수를

최초 담당했던 임 모 경위에 대해

부적절한 민원 대응을 이유로 직권 경고하고

일선 지구대로 전보 조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사건 발생 당시 동물보호단체인 제주동물친구들

관계자들이 제주서부경찰서를 방문,

동물보호법으로 학대자를 고발하고

동물보호 조치를 요청했으나

임 모 경위는 “별다른 처벌 조항이 없다”며

미온적 태도를 보여 논란이 됐다.

이에 제주서부경찰서는 SNS를 통해

“임 모 경위가 해당 법령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미온적으로 응대했던 점에 대해 사과한다”며

“앞으로 전 직원을 상대로 동물보호법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오네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