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연일 ‘살인한파’가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반려동물들의 생명을 지키고자 미 당국이 나섰다.

ABC뉴스 등 미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당국 관계자는 최근 “기온이 낮은 상황에서 개집 등에 동물을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하는 경우 주인을 동물학대죄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펜실베이니아주 버틀러카운티 당국 역시 3일 얼어죽은 새끼 반려견을 언급하며 “추운 날씨에 반려동물을 밖에 내버려 두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동물이 추위에 떨다 죽는 것은 끔찍한 일”이라며 “극한의 온도에 동물을 돌볼 수 없다면 당국에 도움을 요청하라”고 말했다.

실제로 몸이 얼어 나무에서 떨어진 이구아나와 추위에 기절해 떠다니는 바다거북들, 나무를 오르다 그대로 동사한 청설모의 사진이 공개된 바 있다.

사진=라이브릭 영상 캡쳐

사진=라이브릭 영상 캡쳐